워싱턴주 보험: 건강 보험료 인상 가능성, 새로운 규정ㆍ규칙 시행

워싱턴주의 개인 건강 보험 시장에서 보험료 인상이 예상된다. 이는 6월1일 토요일부터 시행되는 새로운 규칙과 맞물려 진행될 전망이다.

워싱턴주 보험 커미셔너(OIC) 사무실에 따르면, 13개의 건강 보험사가 개인 시장에서 평균 11.3%의 보험료 인상을 요청했다. 고용주를 통해 건강 보험을 제공받지 않는 사람들이 가입하는 개인 시장에서, 약 25만 5,784명의 워싱턴주 주민들이 이번 인상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OIC는 제안된 보험료 인상안을 검토 중이며, 최종 결정은 올 가을에 내려질 예정이다.

OIC 커미셔너 마이크 크레들러는 “현재 보험료 인상이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들에게는 큰 부담이 될 수 있음을 알고 있다”고 말하며, “OIC는 각 보험사의 요청을 철저히 검토해 모든 보험료 인상이 정당한지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OIC는 또한 워싱턴주의 온라인 건강 보험 시장에서 소득에 따라 월 보험료를 낮출 수 있는 재정 지원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토요일부터는 자동차 및 주택 보험에 대한 투명성 규칙도 시행된다. 이번 규칙은 보험사가 보험료 인상의 이유를 명확히 설명해야 하는 첫 번째 규칙으로, 보험 소비자들에게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OIC는 “보험료가 인상될 경우 그 이유를 명확히 알 권리가 있다”고 강조하며, “많은 소비자들이 보험료 인상 이유를 제대로 설명받지 못해 왔다”고 전했다.

1단계: 토요일부터 보험사는 갱신 통지서나 청구서에 보험료 인상의 이유를 요청할 수 있다는 고지문을 포함해야 한다. 서면 요청을 받은 후 20일 이내에 명확하고 간결한 설명을 제공해야 한다.

2단계: 2027년 6월 1일부터는 보험사가 10% 이상의 인상률로 보험을 갱신할 경우, 갱신 20일 전에 통지서를 보내야 하며, 구체적인 설명을 제공해야 한다. 이 설명에는 청구 이력, 할인, 기본 요율 변경 등 다양한 요소가 포함될 예정이다.

보험사가 규정을 준수하지 않거나 불만이 있는 경우, OIC 웹사이트를 통해 신고할 수 있다.

출처 : 시애틀코리안데일리(http://www.seattlekdaily.com)

[사진=Pixabay, Tumisu] 워싱턴 주, 새로운 규칙 시행으로 건강 보험료 인상 예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