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생활상담소, 한인 비즈니스를 위한 안전 세미나 개최

페더럴웨이 경찰국 앤디 황 국장 강연, 린우드와 타코마에서 성황리에 마무리

한인생활상담소는 워싱턴 주 상무부의 지원을 받아 한인그로서리협회와 시애틀 총영사관과 함께 지난 5월 1일 린우드, 16일 타코마에서 ‘한인 비즈니스를 위한 안전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인생활상담소는 2022년부터 워싱턴 주 상무부의 지원 아래 강력범죄를 경험한 한인 소상공인에게 최대 1,500달러의 유리창 및 자물쇠 회복 등의 응급지원금을 제공해왔다. 이러한 커뮤니티 안전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2023년에는 워싱턴 주 상무부로부터 한인 소상공인, 커뮤니티 구성원 및 지역 경찰 간의 관계 강화를 위한 CLEP(Community Law Enforcement Partnership) 프로그램의 그랜트를 수여받았다. 이 그랜트를 통해 한인 업주 및 개인들에게 강력범죄 대응 방법 및 사고 예방 방안을 안내하는 안전 세미나를 제공하게 되었다.

5월 1일 시애틀 북쪽 린우드 Hilton Garden Inn에서, 5월 16일 시애틀 남쪽 타코마 Harvest Buffet에서 진행된 이번 세미나에는 페더럴웨이시 경찰국 앤디 황 국장이 강연자로 초청되었다. 미주 내 한인 최초로 경찰국장 자리에 오른 황 국장은 유창한 한국어로 현재 워싱턴 주의 범죄 상황과 이에 따른 대응 방안을 상세히 설명했다.

Hwang 국장의 안전세미나의 주요 골자는 ✔️워싱턴주 범죄 동향  ✔️주거 침입 시 안전 팁 ✔️차량 탈취 ✔️빈집 털이 예방방안 ✔️총기관련 안전 ✔️총기사건 대응방법 이었다. 특별히 범죄의 시발점이 되는 차량탈취에 관련한 생생한 설명에 참석자들이 많이 집중했으며, 그 동안 차량탈취에 골머리를 앓던 워싱턴 주의 법안이 최근 변경이 되어 이제는 경찰들이 차량을 쫓아가 사건을 처리할 수 있게 되었다는 최신 정보를 제공받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세미나 동안 탄식과 이해, 안도의 반응을 보였으며, 메모를 하며 경청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세미나 후에는 현재 범죄 현장을 잘 아는 앤디 황 국장의 생생한 설명이 실제로 많은 도움이 되었다는 참석자들의 긍정적인 피드백이 이어졌다. 또한, 한인생활상담소 김경은 매니저는 한인동포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소개하며 정보를 전달했고, 시애틀 총영사관 김현석 영사는 지진 관련 워싱턴 주 대응 방안과 영사관 민원 관련 안내를 전하며 세미나를 마무리했다.

한인생활상담소의 김경은 매니저는 이번 앤디 황 국장의 강연 세미나를 통해 한인 그로서리협의회 업주와 회원들의 안전 의식이 향상되고, 예방 방안이 잘 숙지되어 안전한 비즈니스 환경 조성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한인생활상담소 김주미 소장은 이번 두 번의 성공적인 세미나 개최를 바탕으로 2024년 하반기와 2025년 상반기에도 추가적인 안전 세미나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인생활상담소는 워싱턴 주 상무부 지원 아래 강력범죄를 경험한 한인 소상공인에게 최대 1,500달러까지 유리창 및 자물쇠 회복 등의 응급지원금을 지원하고 있다. 비즈니스 응급지원금 관련 문의는 한인생활상담소 대표 전화(425-776-2400)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출처 : 시애틀코리안데일리(http://www.seattlekdaily.com)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