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주, 캘리포니아·텍사스 제치고 미국 내 주 경제 종합 ‘1위’

워싱턴주가 미국에서 주 경제가 가장 좋은 것으로 분석됐다.

개인금융정보 사이트인 월렛허브에 따르면 경제 활동, 경제 건강, 혁신 잠재력의 세 가지 범주로 분류된 28개 지표를 사용하여 주 경제를 순위 매겼다.

워싱턴주 다음으로 유타, 매사추세츠, 텍사스, 캘리포니아가 각각 순서대로 상위 5위권 안에 들었다.

월렛헙의 분석가인 카산드라 하페는 “강력한 주 경제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 주민들의 성공을 반드시 보장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들이 재정적 성공을 달성할 수 있는 기회를 확실히 제공한다”고 말했다.

하위권에 위치한 주는 미시시피, 하와이, 웨스트버지니아, 아칸소, 루이지애나였다.

전체 1위를 차지한 워싱턴주는 경제 활동 부문에서 1위, 경제 건강에서는 15위, 혁신 잠재력에서는 2위에 올랐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