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한인회, 레이시 문화축제에서 한복, 한글, 떡복이로 인기 몰이

시애틀 한인회 참가해 한국 문화 알려

한인 공연팀 없어 아쉬움 남기기도

레이시(Lacey)시는 주민들이 서로의 문화와 유산을 공유할  있는 방법으로 매년 개최하는 다민족 문화 행사인 행사인 레이시 문화축제’(Lacey Cultural Celebration) 3 12 성마틴대학교(Saint Martin’s University) 체육관에서 열렸다. 

아시아와 아프리카스칸디나비아에 이르기까지  세계 지역에서   지역 이민자들이 자신들의 다양한 문화와 예술음식을 뽐내는  행사에 한국 이민자들을 대표해 시애틀 한인회가 참가했다.

시애틀 한인회는 3개의 부스를 설치하고 한복 체험한글 쓰기와 하회탈 그리기를 진행해  인기를 끌었다특히 참석자들은 한복의 아름다움에 감탄하며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었다한인회에서 준비한 떡볶이도 인기였다떡볶이가 매울 것이라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떡볶이는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 잡았다.

유영숙 시애틀 한인회 회장은 참석 이유로 한인 사회가 주류 사회와 공존하는 공동체라는 의식을 심어주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한국의 문화를 보여줄 공연팀이 함께 하지 못한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레이시시의 오랜 행사인 레이시 문화축재는 수천 명의 참석자가 타코마 남쪽 지역 주민들과 함께 다양한 음식예술  음악을 경험하고  많이 배울  있는 행사로 자리 잡았다.

 행사는 커뮤니티 그룹댄스 음악 앙상블시각 예술가족 공연시연정보 부스예술 쇼케이스 등을 통해 다양한 문화를 공유하고 있다.

 축제는 커뮤니티 구성원이 서로에 대해  많이 이해하고 과정을 통해 커뮤니티간의 연결을 촉진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시애틀 한인회 외에 한인 비즈니스인 불고기 덮밥 식당과 솜사탕 가게가 참가했다 30개가 넘는 자영업자들과 공공기관식당들이 참여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중앙 무대에서는 오전 10시부터 5시까지 아일랜드태국  여러 민족들이 춤과 음악악기 연주  자신들의 전통 공연 문화를 선보였다.

[이양우기자@KBSWA.COM]

leave a reply

Reendex

Must se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