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묻지마 총격” 으로 살해된 임산부는 한인이었다..시애틀 한인사회 충격

ㆍ범인 Cordell Goosby와 피해자 권씨 부부는 아무런 일면식이 없는 사이로 “묻지마 총격”
ㆍ태아라도 살리기 위해 응급  분만수술,세상밖에 잠시 나온 아이는 잠깐 생존했지만 곧 숨을 멈췄다

 

13일 오전 11시경 시애틀 벨타운 지역에서 타고 있던 차량에서 총격을 받아 임산부 한 명이 사망하고 한 명이 부상당한 사건의 피해자가 한인 부부로 알려져 한인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벨타운 근처 에서 일식식당인 Aburiya Bento House를 운영하고 있는 34세 권이나씨와 남편 권성현(37)로 출근 길에 참변을 당했다.

인근에서 체포된 범인 Cordell Goosby와 피해자 권씨 부부는 아무런 일면식이 없는 사이로 “묻지마 총격”으로 알려져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임신 8개월차의 부인 권이나씨는 머리와 몸에 4발의 총격을 맞고 하버뷰 메디컬 센타를 긴급 이송 후 사망했다. 태아라도 살리기 위해 응급  분만수술을 했으나 세상밖에 잠시 나온 아이는 잠깐 생존했지만 곧 숨을 멈춘것으로 알려졌다. 남편 권성현씨는 팔에 총상을 입고 응급처치후 안정적인 상태에서 퇴원했다.

범인은 최근 일리노이주에서 시애틀로 이주해 온 Cordell Goosby로 피해자 부부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그는 일리노이주에서 중범죄로 투옥된 전과 기록이 있다.

권씨 부부에게는 3살짜리 아들이 남겨져 있다.

출처 : 시애틀코리안데일리(http://www.seattlekdaily.com)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