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식당에서 공용 숟가락으로 아이스크림 퍼먹은 한국 관광객? “사실일까” 의견 분분

대만의 한 식당을 찾은 한국인 남성의 관광객이 공용 아이스크림 숟가락을 핥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 화면에 찍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28일 대만 타이중에 있는 한 식당은 셀프 아이스크림 코너에서 숟가락으로 아이스크림을 퍼먹은 남성의 모습이 담긴 식당 내부 CCTV 영상을 SNS에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아이스크림 코너 앞에 서 있는 한 남성이 공용 숟가락을 이용해 아이스크림을 퍼먹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이 남성은 자신의 입에 닿은 것으로 추정되는 숟가락을 다시 제자리에 놓고 유유히 떠났다.

식당 측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영상 속 남성은 당시 방문한 25명 한국인 단체 손님 중 한 명”이라며 “테이블과 바닥도 엉망으로 만들어놨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이 영상 때문에 모든 식기류를 치우고 4000달러(약 524만원) 상당의 아이스크림 6통을 처분했다”라며 “단체 한국인과 식사를 한 함께 했던 (다른 테이블) 손님들에게 이 사건에 대해 사과를 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공개한 영상만으로는 해당 남성이 숟가락에 입을 댄 것인지 아이스크림 컵에 댄 건지 정확히 구별할 수가 없어 논란이 일었다. 이후 당사자로 추정되는 한국인 손님은 카메라 각도에 문제가 있다고 반박하며 잘못을 인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식당 측은 “한국 사람들은 각도 문제라고 주장하고 있다”라며 “잘못을 인정하지도 사과하지도 않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한국인들이) 먼 길을 왔기 때문에 배상을 요청하지는 않았지만, 사과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남성의 행동에 대한 진위 여부가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이 소식을 접한 현지인들은 “위생 습관이 너무 나쁘다”, “잘못한 게 없는 사람은 급하게 사과할 필요가 없다. 가게가 더 신뢰할 수 있는 증거를 제시하길 바란다. 이 일은 가게에게나 남성에게나 매우 심각한 일이다”, “한국 사람들은 음식을 이렇게 핥냐” 등 갑론을박을 벌였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