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세계 최초 스마트폰 ‘아이폰 1세대’, 경매서 원가 100배에 낙찰

2007년 처음 출시된 1세대 아이폰 미개봉 제품이 경매에서 원가격보다 100배가 넘는 가격에 낙찰됐다. 미국 경매업체 LCG 옥션은 포장도 뜯지 않은 1세대 아이폰이 6만3356달러(약 8223만원)에 낙찰됐다고 20일(현지시간) 웹사이트를 통해 밝혔다. 1세대 아이폰이 처음 출시될 당시 가격은 599달러(약 77만원)였다. 출시 이후 16년이 지나 낙찰된 가격이 원가격의 105배를 뛰어넘은 것이다.

지난 2일 시작한 이 아이폰의 경매에서 최저 입찰가는 2500달러(약 324만원)였다. 당초 현지 매체들은 5만달러(약 6490만원) 수준에 낙찰될 것으로 예상했는데 19일 마감된 최고 입찰가는 이보다 1만3000달러(약 1687만원)가 더 높았다. 이날 낙찰가는 지난해 10월 경매에서 팔려나갔던 같은 1세대 아이폰의 3만9339달러(약 5106만원)를 크게 넘어선 것이기도 하다.

이 아이폰은 캐런 그린이라는 한 문신 전문가가 16년 전에 선물로 받고 포장도 뜯지 않은 채 보관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다 지난해 10월 또 다른 미개봉 아이폰 1세대 제품이 팔리는 것을 보고 자신도 경매에 내놓게 됐다고 밝혔다.

애플 공동 창립자 스티브 잡스가 2007년 직접 선보인 1세대 아이폰은 ‘스마트폰 혁명’을 촉발한 것으로 평가받는 제품이다. 내장 메모리 용량에 따라 4GB 모델과 8GB 모델이 있고, 화면 크기는 3.5인치다. 2메가픽셀 카메라가 장착됐고 인터넷과 아이튠즈 기능을 탑재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