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바이든-트럼프 다 싫다’ 美 유권자 과반이 재출마 반대

약 2년 뒤에 대선을 앞둔 미국 유권자들의 절반 이상이 여야의 유력 후보로 불리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다시 원치 않는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미 경제매체 CNBC는 자체 조사한 전미경제설문조사에서 이러한 반응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번 조사는 CNBC가 지난달 26∼30일 전국 유권자 801명을 상대로 진행했으며 오차범위는 ±3.5%p였다.

응답자의 70%는 바이든이 차기 대선에 출마해선 안 된다고 답했다. 출마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19%였다. 바이든의 출마를 원치 않는 민주당 지지자는 57%였다. 공화당 지지자의 86%와 무당파 66%도 같은 목소리를 냈다.

지난달 80세 생일을 맞은 바이든은 이미 미 역사상 최고령 현직 대통령이다. 바이든은 나이에 대한 염려에도 불구하고 지난해부터 꾸준히 재선 도전을 시사했다. 론 클라인 미 백악관 비서실장은 이달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최고경영자(CEO) 협의회 서밋에서 “많은 민주당원으로부터 바이든의 출마를 원한다는 말을 듣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바이든이 성탄절과 연말연시 연휴를 보낸 직후에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바이든의 출마를 반대하는 응답자의 47%는 반대 이유로 그의 나이를 꼽았다. 민주당 지지층은 61%가 바이든의 고령을 우려했다.

반면 2020년 대선에서 바이든과 싸웠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미 지난달 2024년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바이든이 출마를 결정하면 2024년 대선 또한 4년 전과 똑같은 후보들이 맞붙는 셈이다.

CNBC 조사에 따르면 트럼프의 출마를 원치 않는다는 응답은 61%였다. 공화당 지지층은 37%가 트럼프의 출마를 바라지 않았고, 민주당 지지층 88%, 무당층은 61%였다. 트럼프의 출마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30%로 조사됐다. 트럼프는 현재 76세로 바이든 못지않게 고령이지만 트럼프의 재출마를 반대하는 응답자 가운데 고령을 지적한 비율은 8%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의 지지율은 41%로 나왔다. 이는 지난 10월 같은 조사(46%)보다 5%p 하락한 수치다.

경제 문제에서 바이든의 노선을 지지한다는 응답자 비율은 10월 40%에서 38%로 떨어졌다. 응답자 14%만이 미국 경제가 좋거나 훌륭하다고 답했다. 이는 2013년 같은 조사 이후 가장 낮은 숫자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