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사막지대 데스밸리가 잠겼다..1000년에 한번 발생할 기록적 폭우

덥고 건조한 지역으로 알려진 미국의 데스밸리(Death Valley)에 1000년에 한 번 발생할만한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은  대니얼 버크 미 라스베이거스 국립기상국 연구원이 “최근 데스밸리를 덮친 폭우는 1000년에 한 번 등장할 역사적 사건”이라면서 “한 해 동안 이 지역에 이런 규모의 폭우가 발생할 확률은 0.1%도 되지 않는다”는 설명을 보도했다.

미 국립공원관리청(NPS)에 따르면 미국의 데스밸리 국립공원에는 지난 5일 하루 37.1mm의 비가 쏟아졌는데, 이는 1년 치 강수량의 75%에 달하는 양이다. 이번 비는 기상 관측 이래 두 번째로 많은 비가 내린 날로, 종전 최고 기록은 지난 1988년 4월 15일 37.7mm였다.

특히 이번 폭우는 3시간 내 집중된 것이라 위력이 더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데스밸리는 북미에서 가장 건조한 지역이자 지구에서 가장 온도가 높은 곳으로 꼽히는 곳인데, 데스밸리의 8월 평균 강수량은 2.79mm에 불과하다. 이번 비로 인해 한 달간 내릴 비의 13배가 넘는 양이 하루에 쏟아지며, 8월에 내린 비로는 가장 많은 양을 기록했다.
미 국립공원관리청은 이날 폭우로 1000여명이 고립됐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가물었던 지역에 기후 변화에 따른 이상 고온 현상으로 인해 대기 중에 더 많은 수증기가 머무르며 이 기습적인 폭우를 뿌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마이크 레이놀즈 국립공원 관계자는 “이번 주에 내린 1000년 만의 폭우는 기후변화의 극단적 단면을 보여준다”면서 “향후 이 지역에서는 이런 폭우가 더 자주 나타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