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80의 ‘로망’ 뉴턴존, 암투병 끝에 평화롭게 잠들어

1970년대와 80년대 한국에서도 크게 인기를 끌었던 가수 겸 영화배우 올리비아 뉴턴존이 8일 73세를 일기로 타계했다고 외신이 일제히 보도했다.

남편 존 이스털링은 성명을 내고 뉴턴존이 미국 남부 캘리포니아의 자택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평화롭게 눈을 감았다”라고 밝혔다. 뉴턴존은 오랫동안 유방암과 투병해왔다.

1948년 영국 케임브리지에서 영국 첩보요원인 부친과 독일인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의 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뉴턴존은 가족과 함께 1954년 호주로 이주해 성장했다.

가수로 뉴턴존은 히트곡 제조기였다. 14개곡을 미국 빌보드 핫100차트에 진입시켜 5곡을 1위에 올려놨으며 1982년 ‘피지컬(Physical)’은 선정성 논란에도 불구하고 10주동안 1위를 지키면서 1982년 빌보드 최고의 히트곡으로 선정됐다.

상복도 있어 외국출신임에도 ‘렛 미 비 데어(Let Me Be There)’로 1973년 미국 그래미 최우수 컨트리 여성 보컬리스트상을 수상하는가 하면 1974년에는 ‘아이 어너스티 러브 유(I Honestly Love You)’로 그래미 올해의 음반과 최우수 여성팝 보컬상을 수상했다. 또 그녀의 최고 히트곡 ‘피지컬’은 1982년 그래미 올해의 비디오상을 받았다.

팝스타로 인기가 상승할 때 뉴턴존은 연기 경험 부족에도 존 트라볼타와 주연한 1978년 뮤지컬 영화 ‘그리스’를 통해 인기를 한 단계 끌어올리며 스타의 자리를 굳힐 수 있었다.

‘그리스’에서 뉴턴존은 1950년대 호주에서 미국 캘리포니아로 전학 온 학생 ‘샌디’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트라볼타와 듀엣으로 부른 ‘유어 더 원 댓 아이 원트(You’re The One That I Want)’는 빌보드 핫100차트 1위, 또 다른 트라볼타와의 듀엣곡 ‘서머 나이츠(Summer Nights)’와 솔로곡 ‘호플레스리 디보티드 투 유 (Hopeless Devoted To You)’는 각각 5위, 3위까지 오르는 성공을 거뒀다.

뮤지컬을 각색한 영화로는 가장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그리스’는 오리지널 사운드트랙 음반이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2800만장이 팔렸다.

뉴턴존의 사망 소식에 세계 영화와 음악계에서도 잇따라 추모하고 있다.

영화 ‘그리스’에서 같이 출연했던 트라볼타는 “그녀는 생전에 우리의 삶을 더 좋게 만들었다”고 애도했다.

한국계 배우 대니얼 대 김은 “나의 영원한 첫사랑으로 기억될 것”, 가브리엘 유니언은 “(영화) ‘제너두’를 여동생과 함께 셀수 없을 정도로 많이 봤다”라고 소셜미디어에 적었다.

자신의 2006년 앨범에 뉴턴존과 듀엣을 했던 디온 워릭은 “그녀의 천사 같은 목소리는 천국의 합창단에 합류했다”며 추모했다.

뉴턴존의 사망 소식에 그가 성장한 호주에서는 리처드 말스 부총리 겸 국방장관이 “그리스를 보고 자란 우리들에게 한 시대가 끝났다”고 밝혔다. 또 한 트위터 사용자는 “호주는 우리의 여왕을 잃었다. 편히 쉬세요, 올리비아 뉴턴존”이라고 글을 올렸다.

뉴턴존은 생전에 암 퇴치 운동에 적극적이었다. 자신의 부친이 암으로 사망하던 1992년을 시작으로 세차례나 유방암 진단을 받으며 투병했으며 그 후 암 퇴치 연구 모금 운동에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그녀의 사망 소식에 호주 멜버른의 올리비아 뉴턴존 암연구소는 조기를 게양했다.

영국 BBC 방송은 뉴턴존이 뮤지컬의 아이콘으로 기억되는 것뿐만 아니라 친절과 희망의 상징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전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