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그룹, 美 연준 9월에 금리 1%p도 올릴 수 있어

미국의 7월 노동시장이 활기를 보인 것이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인상 폭을 더 높이는 리스크가 되고 있다고 씨티그룹의 경제전문가들이 경고했다.

폭스비즈니스는 씨티그룹의 전략가들이 이날 공개한 노트에서 견고한 고용시장과 기대 이상의 임금 상승으로 연준이 다음 달 금리 0.75%p 인상이 유력하며 그 이상의 ‘슈퍼 사이즈’ 인상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여기서 말하는 ‘슈퍼 사이즈’는 금리 100bps(1bps=0.01%)를 인상하는 것으로 실시한다면 1994년 이후 처음으로써 미국의 기준금리는 3.25~3.5%로 높아지게 된다.

지난 5일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7월 신규 일자리 규모는 기대치를 크게 상회한 52만 8000개로 미 노동시장이 여전히 견고함을 보였다. 또 7월 임금 상승률도 전월 대비 0.5% 올랐다.
이 같은 노동시장과 임금 상승에 오는 9월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5월과 6월에 이어 금리 0.75%p인상이 유력시되고 있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은 지난달 FOMC 회의에서 금리 0.75%p 인상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에서 같은 인상폭 가능성을 언급하면서도 결국 경제지표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신규 고용 규모와 소비자 물가지수, 소비자들의 인플레 기대 심리를 포함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