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BI, 트럼프 자택 압수수색

탈세와 부동산 가치 조작, 의회 난동 방치 등 여러 혐의로 수사 대상에 오른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개인 자택에 미 연방수사국(FBI) 요원들이 들이닥쳤다. 관계자는 이번 수색에 대해 트럼프가 퇴임 이후 백악관 기밀문서를 가져간 혐의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는 8일 자신이 만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트루스 소셜에 성명을 내고 FBI 요원들이 지금 자신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알렸다. 그는 “관련된 정부 기관에 협조한 후에, 이렇게 내 집을 예고도 없이 급습하는 것은 필요하지도 적절하지도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플로리다주 팜비치에 있는 나의 아름다운 집인 마러라고가 많은 수의 FBI 요원들에 의해 포위, 급습, 점령당했기 때문에 지금은 미국의 암흑기”라고 밝혔다. 이어 “그것은 검찰의 직권남용, 사법시스템의 무기화, 그리고 내가 2024년 대선에 출마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는 급진좌파 민주당원들의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미 뉴욕주 검찰은 지난 3년 동안 트럼프 일가의 부동산 가치조작 의혹을 수사하면서 트럼프 그룹 휴양지와 트럼프타워 등 관련 부동산 서류를 압수했지만 직접 트럼프의 자택에 들어가지는 않았다. 트럼프는 이외에도 탈세 의혹 수사도 받고 있다. FBI와 미 법무부는 이번 수색에 대해 즉각 확인하지 않았다.

관계자는 AP를 통해 이번 수색이 지난해 1월 6일 의회 난동 사건과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 연방 하원 특별위원회는 해당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트럼프의 대통령 기록물 일부가 훼손되고, 일부는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로 반출된 사실을 확인했다. 반출 자료에는 ‘국가기밀’로 표시된 문서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의 관계자는 FBI 요원들이 8일 마러라고 리조트에 도착해 트럼프의 거주구역에 찾아갔다며 트럼프가 추가로 대통령 기록물이나 기밀문서를 자택에 숨겼는지 수색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는 FBI 요원들이 금고까지 깨뜨려 자신의 거주지를 수색했다고 비난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국립기록문서관리청(NARA)은 마러라고의 트럼프 자택에서 상자 15개 분량의 기밀문서를 회수했으며 이를 올해 초 법무부에 보고했다. 미 연방 법에 따르면 국가 기밀서류를 허가받지 않은 장소로 옮길 경우 최고 5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 다만 트럼프는 대통령 당시 기밀해제와 관련해 최고 결재권자였던 만큼 그가 재임 기간에 문서를 옮겼을 경우 위법 여부에 이견이 있을 수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