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월급 780만원씩 줄게” 병력 부족한 러시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감행했지만 전쟁이 장기화되자 병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러시아는 현금을 내세워 병력 동원 작업을 실시했다.

미국의 일간지인 뉴욕타임스(NYT) 등은 지난 10일 러시아군이 병력 부족에 시달리면서 현금을 통해 동원 작업을 실시했다고 보도했다. 외신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감행한 후 전쟁이 장기화되면서 병력 부족을 겪고 있다고 언급했다.

최근 러시아의 온라인 구인광고 사이트에는 국방부 각 지역 사무소가 군 특기자를 찾는 글들이 게시됐다. 이외에도 글로벌 구인 사이트에도 전투 기술자, 유탄 발사기 운용 가능자, 낙하산 편대 지휘관 등을 찾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크렘린궁은 병력 보충을 위해 소수 민족, 분리주의 영토에 거주하는 우크라이나인과 용병, 국가 방위군 등에 의존하고 있다. 이에 참전을 자원하는 사람들에겐 막대한 현금 인센티브를 약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인 사이트 글에는 자발적으로 참전하는 사람에게는 월 2000~6000달러(약 260만원~780만원)의 급여가 제공되는데, 현재 러시아군의 평균 월급은 약 700달러(약 90만원)으로 알려져 최대 8배의 격차가 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쟁 이전의 러시아군 일반 병사의 월급은 약 200달러도 지금보다 열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구인 광고의 내용에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언급이 없는데, 3개월로 한정된 단기 복무 제안으로 귀가하지 못할 수 있는 위험 부담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외신들은 해석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