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애플, 러시아에서 모든 상품 판매 중단…우크라 침공 규탄

미국의 대표적인 IT 기업인 애플이 러시아 내 모든 제품 판매와 애플페이 서비스를 중단했다. 동시에 앱스토어에서 일부 러시아 어플리케이션(앱)을 제외하기로 했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발표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기 위해 이같은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현재 애플의 러시아 사이트에는 모든 상품이 ‘판매 불가’로 표시되어 있으며 러시아 내 모든 오프라인 애플 스토어 역시 운영을 중단했다.

아울러 애플은 러시아를 제외한 세계 모든 지역의 앱스토어에서 러시아 관영 매체인 러시아투데이(RT), 스푸트니크뉴스의 앱을 다룬로드하지 못하도록 막았다. 동시에 애플의 결제 서비스인 애플페이 역시 러시아에서 운영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애플 대변인은 CNBC에 보낸 성명에서 “우리는 이번 침공에 대응하기 위해 몇가지 조치를 취했다. 우리는 러시아에서 모든 상품 판매를 중단했으며 이미 지난주에 러시아로 향하는 모든 상품 수출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애플페이와 다른 서비스도 제한되었으며 우크라이나 시민의 안전을 위해 실시간 교통상황을 알려주는 애플지도 서비스를 우크라이나에서 운영 중단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애플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깊이 우려하며 폭력으로 인해 고통 받는 모든 사람의 편에 설 것”이라면서 “우리는 인도주의적 노력을 지지하고 난민 위기에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애플 외 많은 미국 기업들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분쟁 때문에 현지 판매를 축소하고 있다. 미 컴퓨터 기업 델은 지난주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에서 판매를 중단했고 나이키 역시 러시아 내 상품 판매를 제한했다. 포드 또한 러시아 내 합작 사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