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종전선언? 北,中에 선물 안기는 것” 美상원서 반대목소리 터졌다

미국 상원에서도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나왔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미 상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인 제임스 리시 상원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종전선언 제안은 한국을 더 안전하게 만드는 방안이 아닐뿐더러 북한과 중국에 주는 선물”이라고 주장했다.

리시 의원은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과 한국이 북한에 대해 보조를 맞추는 데 중점을 둬야 한다”며 한국 정부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미 상원에서 한국전 종전선언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국가안보를 총괄하는 위원회의 공화당 대표를 통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미 하원에서는 영 김 하원의원 주도로 30여 명의 공화당 하원의원이 지난해 12월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북한 정권의 비핵화 약속이 없는 일방적인 종전선언에 반대한다며 공동서한을 보낸 바 있다.

하원 외교위 공화당 서열 2위인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도 이날 “한국 정부가 제안한 ‘종전선언’에 동참하지 말 것을 경고한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제안한 종전선언이 (북한의) 인권 개선과 비핵화를 효과적으로 분리하면서 김정은의 요구를 들어주는 것”이라는 설명했다.

반면 미 하원에서는 지난해 중순부터 브래드 셔먼 하원의원 주도로 20~30여 명의 민주당 하원의원들이 종전선언이 포함된 ‘한반도 평화 법안’ 발의와 공동서한 발송을 통해 미국의 종전선언 동참을 촉구하고 있다.

leave a reply

Reendex

Must se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