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벤츠, ‘한 번 충전에 1000km’ 벽 뚫었다

독일 고급차 업체 메르세데스 벤츠가 전기차의 최대 충전거리로 알려진 ‘1000Km’ 한계를 돌파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메르세데스가 한 번 충전으로 1000km 이상을 달릴 수 있는 전기차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충전소가 불충분해 여행 도중 자동차를 충전하지 못해 낭패를 볼지 모른다는 두려움때문에 선뜻 전기차 구매에 나서지 못하는 잠재적 소비자들을 끌어들일 수 있는 기술적 돌파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 번 충전에 1000km를 달리는 것은 기존 전기차 주행거리를 3배 넘게 웃도는 수준이다.

현재 출시된 전기차들은 평균적으로 한 번 충전으로 약 300km를 갈 수 있다. 실제 도로 여건을 감안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나온 결과다. 메르세데스의 새 전기차는 테슬라의 최고급 전기 세단 모델S에 비해서도 주행거리가 거의 2배에 이른다.

메르세데스는 기존 전기차들이 갖고 있는 이같은 제약을 뛰어넘는 자사의 비전에퀵스(Vision EQXX) 전기차가 올 봄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에는 2024년이나 2025년에 출시될 전망이다. 그러나 출시되는 자동차는 시제품에 구현된 성능과 다소 차이를 보일 전망이다. 2~3년 뒤 출시되는 전기차에는 에퀵스에 들어간 배터리보다 집적도를 높이고, 무게도 더 가볍게 만든 배터리가 장착된다.

메르세데스 최고기술책임자(CTO) 마르쿠스 샤퍼는 에퀵스만큼의 고가 장비를 굳이 소형 자동차에 모두 박아넣어야 할 필요는 없다면서 가격 인하를 위해서라도 출시되는 전기차에는 훨씬 더 작은 배터리가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는 이미 지난해 상당한 주행거리를 가진 전기차를 출시한 바 있다.

한 번 충전으로 650km 이상을 달릴 수 있는 전통적인 살롱형 전기차 EQS를 선보였다. 에퀵스에 사용된 배터리는 EQS에 장착된 것보다 크기가 훨씬 더 작고 가벼우면서도 고성능이다.

메르세데스에 따르면 에퀵스에 들어가는 배터리는 부피가 EQS용 배터리의 절반, 무게는 30% 더 가볍지만 성능은 훨씬 더 뛰어나다. 한 번 충전으로 1000km를 달릴 수 있다.

전기차 업체들의 배터리 경쟁은 치열하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중국 광저우자동차그룹이 한 번 충전으로 1000km를 달릴 수 있는 자동차라면서 새 전기차 아이온LX플러스를 선보인 바 있다.

메르세데스가 이날 공개한 고성능 전기차는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 팀도 가세해 개발됐다. 화석연료를 태우는 내연기관 자동차 대회라는 비판 속에 자동차 대회 기술이 전기차의 혁신을 몰고 올 수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기 위한 이벤트가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기도 하다.

메르세데스는 에퀵스에 들어간 인버터 같은 일부 부품들이 포뮬러원 경주팀에 의해 개발됐다면서 자동차 경주가 혁신을 이끌어낼 수 있음을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주장했다. 메르세데스는 자동차 경주에서 이제는 동력전달장치들이 이미 고도로 전기화했고, 여기서 개발된 기술들이 곧바로 도로주행용 전기차 개발에 활용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메르세데스는 시장 여건에 따라 2030년 내연기관 자동차를 생산종료하고 전기차만 생산할 수 있다는 원칙을 제시한 바 있다. 에퀵스에서 실현된 기술들은 더 값싸고 크기가 작은 전기차를 생산하는 핵심 기술이 될 것으로 메르세데스는 기대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