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미, 화이자 백신 부스타샷 접종 시기 5개월로 단축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접종 시기를 1개월 단축했다. 2차 접종 5개월뒤부터 맞도록 했다. 지금까지는 6개월 뒤 접종을 권고해왔다.

더힐, CNBC 등에 따르면 CDC는 4일 화이자와 바이오앤텍이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접종 시기를 앞당겼다. 그러나 모더나 백신 접종자는 지금처럼 2차 접종 6개월 뒤에 3차접종을 하도록 했다.

1회 접종으로 끝나는 존슨앤드존슨(J&J)의 얀센백신 접종자들의 경우에는 백신 접종 2개월 뒤부터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도록 했다.

CDC는 아울러 5~11세 아동 가운데 면역 반응이 완만하게, 또는 심각할 정도로 나타나지 않는 경우에는 2차 접종 28일 뒤에 3차 접종을 할 수 있도록 대기 기간을 줄였다.

현재 5~11세 아동에 대해 접종 가능한 백신은 화이자 백신 밖에는 없다. CDC의 조처는 전날 미 식품의약청(FDA)이 화이자 부스터샷 접종시기를 5개월로 앞당기고, 5~11세의 면역반응이 미흡한 아동들에 대한 3차 접종을 승인한 뒤 나왔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오미크론변이 확산에 직면해 미 시민들이 더 높은 보호력을 가질 수 있도록 권고를 변경한다면서 면역반응이 취약한 아동들도 추가 접종을 통해 코로나19에 대해 최적의 보호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CDC 백신자문위원회는 5일 회의에서 12~15세 청소년들 모두를 대상으로 부스터샷 접종을 권고한 FDA의 결정을 받아들일지 여부를 심의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