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미 FDA 자문위, 머크 코로나19 치료제 긴급사용 권고

미국 식품의약청(FDA) 외부 자문위원회가 11월 30일 머크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긴급사용을 승인할 것을 FDA에 권고했다. CNBC에 따르면 치료제 약효가 당초 머크가 주장했던 50%에 크게 못미치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자문위는 13-10으로 사용승인을 권고했다.

머크의 먹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는 복용할 경우 코로나19로 입원하거나 사망할 확률을 50% 이상 낮춰준다는 당초 주장과 달리 FDA에 제출된 최종 임상시험 결과에서는 고작 그 확률이 30%에 그치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이 약이 정말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는지, 안전한지, 또 자칫 어설픈 치료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치료제에 내성을 갖는 슈퍼바이러스가 될 위험은 없는지 등이 검증되지 않았지만 자문위는 일단 긴급사용 승인을 권고했다. 다만 위원 23명 가운데 10명은 반대해 논란이 많다는 점을 시사했다.

최종 결정은 FDA가 내리지만 대개 자문위 권고는 그대로 수용되는 경우가 많다. 몰누피라비르는 사용 대상도 제한적이다.
FDA와 머크 모두 남성 성인은 먹어도 되지만 아이들과 임산부는 먹지 말것을 권고하고 있다. 효과와 부작용이 의문 투성이인 머크의 치료제 승인에 대한 반대 목소리도 높았다.

테네시주 내슈빌의 메허리의대 최고경영자(CEO) 제임스 힐드레스 박사는 자문위에서 “확률이 1만분의1, 또는 10만분의1로 낮더라도 이 약은 백신이 막지 못하는 돌연변이 바이러스를 만들어낼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는 실제로 전세계에 재앙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