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생방송 중 네티즌에 ‘자살 당한’ 왕훙..유골까지 도난당했다

중국에서 인기 왕훙(인플루언서)의 유골이 ‘영혼결혼식’을 위해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왕훙은 지난 10월 생방송 중 “농약을 마시라”는 팬들의 재촉에 실제로 음독해 목숨을 잃었다.

중국 인터넷 매체 펑파이는 23일 생방송 중 음독 자살한 유명 왕훙 ‘뤄샤오마오마오쯔’의 유골이 ‘영혼결혼식’을 위해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23일 산둥성 지닝시 원상현 선전부 간부는 공안당국이 이미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고, 용의자 3명이 형사 구류됐다고 밝혔다. 이날 원상현민정국 판공실의 또 다른 간부는 곧 수사 결과를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 신경보에 따르면 마오쯔는 지난달 산둥성 지닝시 원상현에서 약을 먹고 자살했다. 보도에 따르면 원상현 장례식장의 화장장 직원 사오 씨가 망자의 유골을 몰래 거래했다. 장례식장 직원 장모씨와 레이모씨가 구매를 원하는 사람을 찾아 유골을 빼돌렸다. 다른 내부 관계자는 최근 중국에서 영혼 결혼을 성사시키면 5만~7만 위안(930만~1304만원)을 벌 수 있어 일부 장례업자가 이를 통해 돈벌이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용의자 장모씨 부인은 “영혼 결혼은 돈벌이 때문”이라며 “본래 이번 사건은 사소한 일이었지만 외부에 알려지면서 파문이 커졌다”고 말했다. 다만 ‘뤄샤오마오마오쯔’ 유골의 구매자를 찾지 못해 영혼결혼식은 성사되지 못했다고 전해졌다.

지난 10월 15일 ‘뤄샤오마오마오쯔’는 라이브 생방송 통해 이번 방송이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며 자신이 우울증을 앓고 있음을 공개했다. 라이브 방송 중 ‘뤄샤오마오마오쯔’가 농약을 꺼내자 당시 라이브를 시청 중인 네티즌들은 댓글로 “빨리 마셔”라며 자살을 종용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사망했다.

한편 중국에서 영혼결혼식은 봉건적 유물이자 여성 차별이며, 여성을 물질화시키는 악습으로 비난 받는다. 그럼에도 최근 들어 이런 악습이 되살아나는 추세다.

간쑤성에서 정신병을 앓는 여성 두 명을 살해한 뒤 시신을 ‘영혼결혼식’을 위해 판매했다가 사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2016년 네이멍구에서는 조카딸을 협박해 친언니를 살해하도록 강요한 뒤 ‘영혼결혼식’으로 금전적 이득을 취한 사건이 발생했다.

leave a reply

Reendex

Must se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