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테슬라 이어 벤츠도 LFP배터리로 전환

테슬라에 이어 메르세데스 벤츠도 엔트리급 모델에 사용되는 배터리를 저렴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로 교체할 방침이다. LFP 배터리는 국내 배터리 3사가 주력하는 삼원계 배터리보다 주행거리가 짧은 단점을 가지고 있지만, 니켈·코발트 등 상대적으로 고가인 금속이 필요하지 않아 비용이 저렴하고 열 안정성 면에서는 유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르세데스 벤츠 모회사인 다임러의 올라 켈레니우스 최고경영자(CEO)는인터뷰에서 배터리 원자재 가격 상승세 등을 고려해 ‘EQA’와 ‘EQB’ 같은 차세대 전기차 모델에 2024∼2025년부터 가격이 저렴한 LFP 배터리를 탑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켈레니우스 CEO는 ‘E63 AMG’ 모델과 같은 고성능 차량을 필요로 하지 않는 도심 주행 위주의 소비자들도 많을 것으로 본다면서 앞으로 엔트리급 모델에는 주행거리가 짧지만 저렴한 LFP 배터리를 탑재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현재 대다수 자동차 업체들은 주행 성능을 높일 수 있는 NCM(니켈·코발트·망간) 등 삼원계 배터리에 의지하고 있지만, 최근 들어 니켈과 코발트 가격의 고공행진과 니켈의 화재 위험성 문제 등으로 인해 LFP 배터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앞서 테슬라도 3분기 투자 설명자료에서 표준 범위의 주행거리 모델에 사용하는 배터리를 기존 삼원계 배터리에서 LFP 배터리로 교체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컨설팅업체 로스킬에 따르면 LFP 배터리는 세계 최대 배터리 제조사인 중국 CATL과 BYD 등이 생산 중이며, 전체 생산량의 95% 정도가 중국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