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머크, 자사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복제약 허용

미국 제약사 머크(MSD)가 자사의 경구용(먹는 알약) 코로나19 치료제를 더 많은 기업이 제조할 수 있도록 유엔이 지원하는 의료 단체인 ‘의약품 특허 풀(MPP)’과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머크는 로열티 프리 라이선스가 105개 저·중소득 국가에 적용될 것이라고 했다. MPP에 의해 선정된 제조업체는 머크가 개발한 치료제인 ‘몰누피라비르’의 복제약을 만들 수 있다.

머크와 MPP는 공동성명을 통해 “이는 코로나19 의료 기술에 대한 최초의 투명하고 공중보건 중심의 자발적 라이선스 계약”이라고 했다. 성명에 따르면 기업들은 MPP로부터 하위 라이선스를 신청할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를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로 규정하는 한 로열티를 받지 않는다.

복제약 생산시 필요한 지역에 대한 보다 원활한 공급뿐 아니라 기존 82달러로 예상되는 가격도 훨씬 낮춰질 것으로 보인다. 몰누피라비르의 생산 원가는 2달러 정도로 추산된다.

앞서 머크는 지난달 11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몰누피라비르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했다. 유럽연합(EU) 산하 기구인 유럽의약품청(EMA)도 지난 25일 이 치료제에 대한 롤링 리뷰(허가신청 전 사전검토 절차)를 시작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