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코로나19 백신은 화이자 백신

전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은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앤텍이 공동 개발한 백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높은 효과와 탄탄한 공급이 화이자 백신을 1위 자리로 끌어올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일(이하 현지시간) 듀크 글로벌헬스 이노베이션센터를 인용해 전세계 각국이 구입하기로 계약한 화이자 백신 규모가 35억회분으로 2위인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구입 계약분보다 약 10억회분 더 많았다고 보도했다.

중남미 국가들부터 중동 지방에 이르기까지 다른 백신을 접종했던 나라들도 화이자로 갈아타고 있다. 면적으로나 경제규모로나 중남미 최대국가인 브라질은 중국산 백신을 접종했지만 올들어 이를 화이자 백신으로 교체했다.

터키, 영국, 칠레 등은 다른 백신을 접종했던 이들에게 2차 접종이나 부스터샷으로 화이자 백신을 맞히고 있다. 화이자 백신은 높은 인기 속에 공급이 달리고 있다. 화이자에 따르면 지금까지 화이자는 130여개국에 16억회분 이상을 공급한 상태다.

화이자 백신이 인기 있는 이유는 우선 낮은 부작용과 높은 효과에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J&J) 백신과 달리 혈전 우려가 없고, 감염력 높은 델타변이를 포함해 여러 변종에도 높은 효과를 갖고 있는 점이 강점이다. 또 시간이 갈수록 약효가 떨어지는 것은 맞지만 약효 체감 속도가 중국 백신만큼 빠르지 않다는 점도 장점이다. 아울러 심각한 공급차질을 빚는 러시아의 스푸트니크V 백신과 달리 공급이 원활하다는 장점도 있다.

높은 인기 속에 화이자는 일부 국가에서 가격도 올렸다. 다만 공급가격은 나라별로 천차만별이다. 이스라엘의 경우 지난해 12월 보건부 관리가 방송 중에 회당 62달러를 지불한다고 밝힌 바 있다. 공식 발표는 아니다. 계약에 따라 이스라엘 역시 백신을 얼마에 구입하는지는 공개할 수 없다.

화이자는 유럽연합(EU)에 공급하는 가격도 회당 18달러에서 23달러로 높였다.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화이자는 지난 5월 브라질과는 회당 12달러에 공급하기로 계약을 맺었다. 이 역시 3월 계약한 회당 10달러보다는 오른 수준이다.

화이자는 자사 백신 가격은 국가별로 다르게 책정된다면서 중간소득 국가들은 선진국들보다 절반 가격에, 저소득 국가들은 생산비 수준에서 가격이 책정된다고 밝혔다.

화이자와 같은 메신저RNA(mRNA) 코로나19 백신인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은 그러나 화이자 백신만큼 많이 보급되지 않고 있다.

메이저 제약사로 대규모 생산설비와 판매망을 가진 화이자와 달리 모더나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이전에는 어떤 신약도 개발하지 못한 신생 바이오테크 업체여서 생산 확대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30억회분 생산을 목표로하는 화이자와 달리 모더나는 그 3분의1 수준인 10억회분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게다가 화이자는 각국이 화이자 백신을 좀 더 쉽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한 근거거 된 이스라엘과 협업을 통한 대규모 임상시험까지 거쳤다.

한편 번스타인리서치에 따르면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을 발판으로 전세계 백신시장에서 1위 기업 자리를 확고하게 굳힐 전망이다. 화이자의 폐렴 백신인 브레프나(Prevnar)의 지난해 매출은 59억달러였고, 코로나19 백신은 이를 크게 웃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을 제외한 전세계 백신 시장 규모는 연간 330억달러다. 번스타인은 여기에 2023년 이후에는 코로나19 백신이 연간 30억~150억달러 수준의 규모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