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트럼프, 9·11 테러 20주기 추모일, 복싱경기 해설한다

다른 미국 전·현직 대통령들이 일제히 9·11 테러 20주기인 11일 (현지시각) 추모 행사에 나설 예정인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복싱 경기 해설에 나선다.

NBC뉴스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할리우드의 세미놀 하드록 호텔에서 열리는 전 헤비급 챔피언 에반더 홀리필드가 나서는 경기에서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함께 해설을 맡을 예정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보도자료를 통해 “위대한 선수들과 위대한 시합을 사랑한다”며 “토요일 밤에 두 가지를 다 보고 내 생각을 공유하길 고대한다. 여러분도 이 특별한 행사를 놓치고 싶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는 1980~1990년대 자신의 카지노 호텔에 세계적 이목을 끄는 경기를 유치·주최해 복싱 분야에서 유명인사로 통해왔다.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이 래리 홈스에게 첫 KO패를 안긴 경기 등도 여기에 포함된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 외의 다른 전직 대통령들은 이날 9·11 추모행사에 참석한다. 조지 W.부시 전 대통령은 당시 납치된 여객기가 추락했던 펜실베이니아주 생크스빌,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세계무역센터가 무너진 뉴욕을 찾을 예정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뉴욕시, 생크스빌, 미 국방부 등 세 곳에서 연설을 진행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추모행사 참석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