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미, 2035년까지 태양에너지 비중 40%로 높인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전력생산에서 태양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을 15년 안에 40%로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금은 3%에 불과하다.

파이낸셜타임스(FT), CNBC 등에 따르면 미 에너지부는 태양에너지 발전 확대가 미국의 전력생산 무게 중심을 재생가능에너지로 급속하게 이동시키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태양광 투자를 확대하면 전기비 인상은 없으면서도 최대 150만개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부수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됐다.

현재 천연가스와 석탄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미 전력생산 구조를 뒤바꾸는 시나리오다.

그러나 보고서는 이같은 목표를 달성하려면 “적극적인 비용절감, 정책 지원, 대규모 전기화”가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기화는 건물 난방, 교통 등의 에너지원을 화석연료를 태우는 기존 방식이 아닌 전기로 교체하는 것을 말한다.

현재 민주당이 의회 통과를 추진하는 바이든 대통령의 3조5000억달러 추가 경기부양책에 포함된 내용이다.

바이든은 2050년까지는 미국의 탄소 순배출을 제로로 만드는 ‘넷제로’를 추진하기로 하고, 그 노력의 일환으로 2035년까지는 미국내 전력산업에서 화석연료를 완전히 몰아내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재생가능에너지 생산을 독려하기 위해 재생가능에너지 생산, 저장, 이동을 위한 투자에는 새로운 세액공제 혜택을 주는 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

제니퍼 그랜홈 미 에너지 장관은 “이 밝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대대적이고 공정한 재생가능에너지 배분과 강력한 탈탄소화 정책이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했다.

미국에서는 태양광 전력 생산 단가가 크게 내려감에 따라 유틸리티, 독립 전력업체들, 부동산 소유주들이 앞다퉈 태양광 발전 시스템 설치에 나서고 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해 새로 설치된 태양에너지 발전 시설의 전력 생산 규모는 약 15기가와트에 이른다.

EIA는 이날 별도로 발표한 전망 보고서에서 현 정책을 토대로 할 때 유틸리티급 태양에너지 발전 용량이 올해에는 15.9기가와트, 내년에는 16.3기가와트 더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이는 2035년까지 전체 전력 생산의 40%를 태양 에너지로 바꾸겠다는 계획을 달성하기에는 턱없이 느린 속도다.

에너지부 보고서에 따르면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앞으로 5년 동안 연간 30기가와트씩 태양에너지 생산을 늘려야 한다. 또 2025~2030년에는 이를 더 확대해 연간 60기가와트씩 확대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지난해 약 80기가와트 수준이던 미국의 태양에너지 발전용량 규모는 2035년에는 760~1000기가와트 규모로 늘어난다.

보고서는 탈탄소화 전력생산으로 탄소배출이 줄어들면서 1조1000억~1조7000억달러 비용절감이 가능해지는 한편 태양에너지 발전 시설에 투입되는 비용은 “기술발전에 따른 비용절감으로 완전히 상쇄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나 정책 지원이 뒷받침되지 못하면 전력생산의 탄소배출 감축 규모는 2035년 60%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leave a reply

Reendex

Must se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