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10월께 디폴트 위기 올수도” 옐런 미 재무장관 경고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디폴트(채무 불이행) 가능성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촉발한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실시한 양적완화 조치가 오는 10월께 디폴트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옐런 장관은 부채 한도 조정을 촉구하기 위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에게 서한을 보내며 “(부채 상환을 위한) 자금과 조치가 모두 소진됐다”며 “역사상 처음으로 미국이 의무를 이행하지 못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양적 완화 조치, 즉 중앙은행이 돈을 시중에 풀어 경기를 부양하는 정책에 따른 경제적 불확실성을 거론하며, 채무 불이행 사태 가능성을 경고하기 위해 이 같은 서한을 보낸 것이다.

이어 옐런 장관은 재무부가 이미 일부 복지성 자금 투자를 중단한 상황을 두고“재무부가 채무 불이행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서 지속가능한 조치를 마련할 수 있을지 추정할 수 없다”며 “최선, 그리고 최신 정보에 기반하면 현금과 특별 조치가 10월 중 고갈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했다.

그는 “추가 정보가 나오는 대로 의회에 업데이트하겠다”라며 부채 한도 조정 조치가 빨리 이뤄지지 않을 경우 기업 신뢰도는 물론 미국 자체의 신뢰도에 해가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 행정부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경기 회복을 위해 막대한 규모의 자금을 풀어 왔다. 옐런 장관은 꾸준히 의회에 채무 불이행을 막기 위한 부채 한도 증액을 요구했지만, 바이든 행정부의 대규모 인적 인프라 예산안을 둘러싼 공화당과 민주당의 갈등 때문에 부채 한도 증액 논의에 진전이 없는 상태다.

이에 옐런 장관은 “(부채 한도 조정) 지연은 미 경제와 세계 금융 시장에 회복 불가능한 해를 입힐 것”이라며 “미 가정과 공동체, 기업이 여전히 글로벌 팬데믹으로 고통 받는 상황에서 미국의 신용과 신뢰를 위험에 처하게 한다면 특히 무책임하다”라고 지적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