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화이자 CEO ″전세계 내년말에 코로나 종식”

선진국은 올해 말에 종식

내년 말에는 전세계의 코로나19 종식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알버트 볼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늦어도 내년 말에 전 세계에서 코로나19가 종식될 것이라고  CNBC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또한 미국과 EU(유럽연합) 등 주요 선진국은 올해 말이면 일상 생활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볼라는 “2022년 말까지 전 세계인들에게 충분히 공급할 수 있는 코로나19 백신이 확보될 것”이라며 “선진국은 올해 말이면 이미 그렇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화이자는 독일 파트너인 바이오엔테크와 올해 최대 30억회분 백신을 생산할 예정이다. 바이오엔테크 측은 “지난주 10억개 코로나19 백신 생산 목표를 달성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양사는 92개 저소득 및 중산층 국가에 화이자 백신 20억회분을 백신 공동구매 국제 프로그램인 코백스(COVAX Facility)를 통해 제공할 방침이다. 미국 정부는 4개 제약회사로부터 8000만개 코로나19 주사를 기증하기로 약속했다.

볼라는 “지금까지 대부분 선진국 중심으로 공급된 백신이 하반기에는 개발도상국으로 확대되길 기대한다”면서 “지금까지 대부분 선진국 중심으로 백신이 공급된 것은 백신을 미리 주문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볼라는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 치료제를 연구 중”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그는 지난 4월 “코로나19를 치료하기 위해 자사가 연구 중인 구강약이 연말에 나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전 세계 120여개국과 계약을 맺은 화이자는 부스터샷(추가접종) 제조 준비에 착수했다.

한편 중국 정부도 올해 말에는 코로나19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중이다. 중국 베이징에서 성인 약 1790만 명이 백신 접종을 했으며 이 가운데 1560만 명은 2차 접종까지 마쳤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이날 전했다.

이 매체는 접종을 완료한 베이징 인구수는 80%에 달하며, 이같은 접종률은 집단 면역력을 확보하기에 충분하다고 분석했다. 이에따라 중국이 이르면 올해 말부터 코로나19에서 벗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leave a reply

Reendex

Must se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