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파운드리 나선 인텔 “반도체 10년은 호황”, 퀄컴과 협력 강조

지난 3월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진출을 선언했던 인텔이 앞으로 10년은 반도체 산업이 호황을 맞는다며 설비를 더 짓겠다고 밝혔다.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16일 CNBC가 주최한 ‘이볼브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반도체 시장이 매우 확장 국면에 있다고 본다”며 “세계는 보다 디지털 세상으로 바뀌고 있고 모든 디지털 기기는 반도체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10년은 반도체 업계가 호황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컴퓨터 중앙처리장치(CPU)를 자체 공장에서 생산하던 인텔은 점차 아시아 경쟁자들의 반도체 기술을 따라가지 못해 아시아에 위탁생산하는 경쟁기업에 밀리는 상황이다. 이에 인텔은 지난 3월 발표에서 200억달러(약 22조원)을 들여 미국 반도체 공장을 신설하고 위탁생산을 통해 반도체 생산 능력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겔싱어는 이날 행사에서 올해 안에 미국이나 유럽에 대규모 반도체 공장을 추가로 지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또 다른 핵심 반도체 기업인 퀄컴의 크리스티아노 아몬 CEO도 참석했다. 퀄컴은 자체 공장 대신 주로 대만 TSMC와 삼성전자에 위탁생산을 맡기고 있다. 겔싱어는 퀄컴이 주로 통신용 반도체를 설계한다는 점을 지적하고 “인텔은 컴퓨터를 주도하고 퀄컴은 통신을 주도한다. 컴퓨터와 통신이 만나면 새로운 기회가 많다”며 협력을 시사했다. 아몬 역시 인텔의 파운드리 사업을 언급한 뒤 “퀄컴과 인텔은 미국의 진정한 기술 기업”이라며 “두 기업이 협력할 기회가 많다”고 말했다.

아몬은 이날 아시아에 맡겼던 생산 물량을 인텔에 넘길 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아몬은 미 상원이 지난 8일 520억달러(약 58조원) 규모 반도체 육성 법안을 통과시킨 점을 지적하고 “우리는 국내 반도체 공장에서 더욱 유연한 공급망을 갖추게 되어 기쁘다. 이는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