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프랑스, 과거 태평양 핵실험 피해 은폐”

프랑스가 과거 태평양에서의 핵실험 피해 상황을 은폐한 것으로 드러났다. BBC는 프랑스가 지난 196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태평양에서의 실시한 핵실험으로 인한 실제 피해 상황을 숨겼음이 기밀 해제된 프랑스 군 문서 및 증언 등을 분석한 연구 결과에서 드러났다고 밝혔다.

연구자들이 재구성한 프랑스의 핵실험 영향에 따르면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의 약 11만명이 방사능 낙진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당시 폴리네시아에 거주하던 인구의 거의 전체 수준이다.

프랑스령 폴리네시아는 타히티 등 수백개의 섬과 환초들로 이뤄져 있으며, 30년 동안 수십번의 핵실험이 실시된 바 있다.

2년 동안, 프린스턴 대학과 영국 기업 인터프리트의 연구원들은 프랑스 뉴스 웹사이트 익스포저와 함께 프랑스군이 공개한 약 2000개의 문서를 분석하고 1966∼1974년 이뤄진 프랑스 핵실험의 ‘가장 오염이 심한’ 영향을 재현했다.

조사 결과 프랑스 핵실험으로 인한 방사능은 2006년 보고서에서 프랑스 원자력위원회(CEA)가 제시한 추정치보다 2~10배 높았다. 그 한 가지 이유는 CEA가 개인의 피폭 방사선량을 계산할 때 오염된 빗물을 마셨을 가능성을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검사 당시 어린이였던 캐서린 세르다는 프랑스 인터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가족 중 8명이 암에 걸렸다면서 “이건 정상이 아니다. 왜 그렇게 많은 암이 생겼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CEA 연구는 사람들이 프랑스 정부로부터 보상을 받을 자격이 있는지를 결정하는 근거로 사용됐다.

알랭 크리스나흐트 프랑스 핵피해자 보상위원회 위원장은 타히티 지역에 대한 여파는 이미 기록돼 있으며 많은 배상 요구가 합의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보고서는 지금까지 63명의 폴리네시아 민간인들만이 보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Reendex

Must se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