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도요타, ‘스마트 시티’ 착공

도요타 자동차가 첨단 정보기술(IT)의 집약체로 불리는 스마트 도시를 착공했다. 도요타 및 일본 언론에 따르면 도요타는 전날 일본 시즈오카현에서 그물망이란 뜻의 스마트 도시인 ‘우븐 시티’ 착공식을 열었다.

도요타 아키오 사장은 더 이상 차만 만들지 않겠다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IT), 자율주행차, 로봇, 수요연료와 태양광 발전 등이 결합된 미래형 도시 구축에 공을 들여왔다. 도요타 사장은 이미 지난해 1월 세계 최대 가전 IT 전시회인 ‘CES 2020’ 개막을 앞두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을 통해 초연결 실증도시로 우븐 시티를 건설하겠다고 공언했었다.

첨단 미래형 도시인 우븐 시티는 후지산 기슭의 도요타 히가시후지 공장 터 70만8000㎡에서 구현된다. 도요타 측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실험해 간다는 구상이다. 때문에 완공 시기와 총공사비는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언론은 우븐 시티가 실생활에서 첨단기술을 실험하고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요람이 될 것이라며 “이 도시는 언제까지나(영원히) 미완성”이라는 도요타 사장의 발언을 소개했다.

다만, 입주는 이르며 2025년께로 초기 거주자는 자녀 양육 세대, 고령자, 발명가·연구자 등 약 360명으로 시작해 2000명 규모로 늘릴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