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머스크, 테슬라·스페이스X 지주회사로 통합할까

일론 머스크 테슬라 공동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전기차 업체 테슬라와 민간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 등을 한 지주 회사 밑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검토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머스크는 테슬라, 스페이스X, 뉴럴링크, 보어링 등 머스크가 창업한 업체들을 지주회사를 하나 만들어 그 아래 두는 것이 어떠냐는 테슬라 투자자 데이비드 리의 제안에 “좋은 생각”이라고 화답했다.

5년전 구글이 지주회사 알파벳을 만들어 여러 업체들을 모두 하나로 묶은 것에 착안한 것이다.

유튜버이기도 한 리는 지난  트윗을 통해 머스크에게 이른바 ‘X’라는 이름으로 지주회사를 설립하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했다.

테슬라, 스페이스X, 지하 터널 업체 보링 컴퍼니, 두뇌 신경칩 이식 스타트업 뉴럴링크를 지주회사 X 산하로 모두 편입해 머스크가 이를 관리토록 하라는 제안이다.

리는 머스크가 이미 1999년 온라인 은행을 설립하면서 ‘X.com(닷컴)’ 도메인을 확보했고, 지주회사를 만들어 관리하면 그의 기존 스타트업들과 새로 만들 스타트업 관리가 쉬워진다면서 지주회사를 적극 추천했다.

머스크는 리의 제안에 대해 역시 트윗을 통해 “좋은 생각(Good idea)”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머스크가 이를 진지하게 검토하겠다는 것인지, 아니면 그의 4100만 팔로워들에게 그랬던 것처럼 그냥 농담삼아 되받아친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고 폭스뉴스 등 외신들은 전했다. 그렇지만 이를 진지하게 검토해 볼 개연성은 충분해 보인다.

이미 업계에 5년전 그런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구글은 2015년 구글 검색엔진, 인터넷 서비스와 자율주행 차량 개발업체 웨이모, 인공지능(AI)업체 딥마인드 등과 통합해 관리할 지주회사 알파벳을 설립했다. 다만 머스크가 이를 진지하게 검토해 추진하려면 검토해야 할 사안들이 많다.

우선 지주회사 X를 테슬라처럼 상장사로 할지 아니면 스페이스X, 보링 컴퍼니, 뉴럴링크처럼 비상장사로 할지 정해야 한다. 또 이 가운데 테슬라만 상장사일 뿐이고 나머지는 모두 비상장사여서 통합이 까다로울 수도 있다.

이와관련해 머스크는 스페이스X에서 위성 인터넷 사업을 담당하는 스타링크를 분리해 상장하는 방법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테슬라 주가는 크리스마스 연휴를 맞아 24일 3시간 일찍 문을 닫은 뉴욕 주식시장에서 전일비 15.79달러(2.44%) 상승한 661.77달러로 마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