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인육 먹고 싶다”던 외교관, 공금으로 애플 컴퓨터 구입 시도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 제보내용 밝혀

“인육 먹고 싶다”, “XX새끼야” 등 직원들에게 막말을 일삼아 도마에 올랐던 미국 주시애틀총영사관 소속 부영사가 부하 직원에게 공금 횡령 후 고급 컴퓨터 구매를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받은 제보를 기반으로 “부영사는 지난해 시애틀 공관 행정 직원에게 ‘명품을 리뷰하는 개인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려고 하니 영상 편집용 애플컴퓨터를 구입하라’고 지시했다더라”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그가 ‘나중에 감사가 실시되면 문제가 될 수 있으니 (컴퓨터는) 네 집에 숨겨두라’고 구체적으로 증거 인멸까지 시도했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측에 따르면 해당 부영사는 청사 내 가구 구입 업무를 담당하면서 현지 교민의 가구업체 상호를 무단으로 사용해 견적서를 위조하는 방식으로 외교부에서 예산 10만5250달러(약 1억2000만원)을 수령했다.

또 추가로 타낸 예산을 개인적으로 사용할 컴퓨터 구매하는 데 사용하려는 시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태규 의원은 “교민업체 상호명을 도용해 허위 견적서 작성을 지시하고 이를 통해 예산을 부풀려 배정받은 것은 명백한 회계질서 문란행위이자 횡령 미수로 엄중 처벌해야 함에도 장관 명의 경고 및 기관 주의에 그친 것은 내부 온정주의가 심각하다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또 “외교부는 부적절한 행태를 이미 확인했다. 그럼에도 ‘정밀조사를 통한 적절한 조치’를 운운한다면 제 식구 감싸기와 적당주의,·온정주의가 외교부를 지배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