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코로나바이러스, 물체 표면에서 28일 생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인 SARS-CoV-2가 표면에 묻으면 그동안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오래 생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온도가 낮으면, 또 표면이 거칠면 생존 기간은 더 짧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CNBC에 따르면 호주 국립과학청(CSIRO)은 바이러스 학회지인 바이럴로지 저널(Virology Journa)에 게재한 보고서에서 SARS-CoV-2가 유리, 강철, 비닐, 종이, 폴리머 재질 지폐 등의 표면에서 28일간 생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효과적인 청소와 손 씻기가 중요하다는 점을 다시 확인시켜주고 있다.

필진이 아닌 외부 학자들의 교차검증을 거친 CSIRO의 연구보고서는 또 코로나바이러스가 낮은 온도에서는 ‘극도로 활발’해 높은 온도에 있을 때보다 더 오래 생존한다는 점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인공 점액질 용액에 코로나바이러스를 묻힌 뒤 이를 6개의 일반적인 표면에 발라 3가지 서로 다른 온도에서 말렸다. 다만 자외선이 바이러스를 죽인다는 것이 이미 확인됐기 때문에 자외선 효과를 없애기 위해 암실에서 실험이 진행됐다.

섭씨 20도, 30도, 40도 3가지로 구분된 온도에서 실험이 진행됐고, 습도는 비교적 습한 수준인 50%를 유지했다. 실험에 쓰인 표면은 스테인레스 강철, 유리, 비닐(플라스틱), 종이, 폴리머 재질 지폐, 면 소재 의류였다.

연구진은 감염된 환자기 내뿜는 것과 유사한 농도의 바이러스 용액 방울을 3가지 온도에서 6가지 표면에 묻힌 뒤 이를 말렸고, 말린 상태에서 28일을 방치했다.

실험 결과 코로나바이러스는 스테인레스 강철, 유리, 비닐, 종이, 폴리머 재질 지폐 등 매끄러운 표면에서 실내 온도 수준인 20도가 유지될 경우 28일을 살았다. 그러나 일부 표면에서는 40도에서 24시간 안에 감염 능력을 상실했다. 또 30도 조건에서는 면과 비닐 표면에서 활성기간이 3일로 줄었고, 유리·강철·폴리머 지폐에서는 7일을 기록했다.

연구진은 보고서에서 “이같은 결과는 SARS-CoV-2가 일반적으로 가능하다고 간주되는 기간보다 훨씬 더 오래 심각한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상태로 남아 있을 수 있음을 잘 보여준다”고 밝혔다. 다만 연구진은 실험에 쓰인 바이러스가 활성 코로나바이러스였는지 아니면 SARS-CoV-2 RNA였는지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한편 이번 실험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가 감염된 사람의 기침이나 콧물, 대화를 통해 전파될 뿐만 아니라 바이러스가 물체의 표면에 앉아 있어도 이를 만진 사람들이 눈이나 코, 입에 손을 가져다 대도 감염될 수 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우려가 확실한 근거를 갖게 됐다.

leave a reply

Reendex

Must se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