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넷플릭스 이기겠다” 디즈니 마법 통할까?

디즈니 스트리밍 서비스 중심으로 조직 개편 단행

디즈니가 스트리밍 서비스에 집중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 넷플릭스처럼 소비자와 직접 접촉하며 넷플릭스를 뛰어넘겠다는 구상이다. 디즈니의 이같은 조직 개편 발표 후 시간 외 거래에서 디즈니 주가는 약 5% 올랐는데 디즈니가 넷플릭스를 따라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12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 등에 따르면 디즈니는 소비자직접판매(DTC) 강화를 위해 영화와 일반 엔터테인먼트 및 스포츠, 콘텐츠 유통을 통합해 단일 운영하기로 했다.

넷플릭스처럼 스트리밍이 회사 미디어 사업의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된 것이다.

콘텐츠는 3개 그룹으로 나뉜다.

극장 개봉을 위한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인 디즈니+ 콘텐츠, 월트디즈니, 마블, 픽사 등을 포함하는 스튜디오 부문이 있다.

이외 ABC 뉴스, 디즈니 채널 등의 일반 엔터테인먼트 및 ESPN 등이 속한 스포츠 부문이다.

밥 차펙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우리의 크리에이티브 팀(creative team)들은 세계적인 수준의 프랜차이즈 기반 콘텐츠를 만드는 데 주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디즈니의 이같은 구상은 코로나19으로 영화관이 폐쇄되고 오프라인 사업이 타격을 받은 가운데 나온 결정이다.

실제로 디즈니의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디즈니랜드 테마파크는 여전히 문을 닫은 상황이다. 재개장한 다른 파크의 방문객 수도 예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반면 스트리밍 서비스 수요가 몰려 지난해 11월 출시된 디즈니+ 유료 가입자는 올해 8월 기준 6000만명을 기록했다.

한편, 디즈니 이외에 미국의 다른 NBC유니버셜과 AT&T의 워너미디어도 각자의 스트리밍 서비스인 피콕과 HBO맥스를 키우기 위해 콘텐츠 사업 부문을 재구성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