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NYT에 이어 다른 글로벌 매체들 홍콩 철수 대책 검토

The copies of The New York Times newspaper are displayed for sale at a news stand in Hong Kong, Wednesday, July 15, 2020. The New York Times said Tuesday it will transfer some of its staff out of Hong Kong because of the uncertainties about practicing journalism in the Chinese territory under its newly imposed national security law. (AP Photo/Kin Cheung)

뉴욕타임스(NYT)가 홍콩내 직원 수를 줄이기로 발표한데 이어 다른 서방 언론사들도 탈홍콩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 국가보안법을 도입한 중국이 홍콩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면서 앞으로 언론의 자유가 더욱 침해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자사를 포함해 워싱턴포스트 같은 글로벌 뉴스 매체들이 일단은 국가보안법이 도입된 홍콩 상황을 지켜보되 경우에 따라 인력을 다른 아시아 지역으로 이동시키는 비상 계획도 마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NYT는 주요 서방 언론사 중 가장 먼저 탈홍콩을 결정해 14일 홍콩내 디지털뉴스 직원의 3분의 1을 1년안에 서울로 옮길 것이라고 발표했다.

다른 매체중 홍콩 사무소 규모가 큰 CNN은 현재 당장 이전 계획은 없지만 타협을 해야한다면 재고한다는 입장이며 로이터와 블룸버그는 논평을 하지 않았다고 저널은 보도했다.

그동안 홍콩은 오랫동안 언론의 자유가 보장되면서 서방 언론사들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허브 지위를 누려왔으나 이달부터 국가보안법이 도입되면서 매체들은 보도를 신중하게 할 수 밖에 없다.

홍콩 정부는 자유가 계속 보장될 것이라고 하고 있지만 국가보안법은 홍콩 언론에 대한 통제를 강화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국가보안법을 위반할 경우 홍콩 경찰은 영장없이 수색을 하고 디지털 플랫폼의 콘텐츠를 강제로 삭제시킬 수 있다.

중국은 국가보안법을 관리할 국안공서 사무소를 홍콩 시내에 개설해 외국 언론에 대한 감시도 강화할 것임을 예고했다.

최근들어 일부 외국 언론인들에 대한 비자 발급에 차질이 생기는 것도 글로벌 매체들의 홍콩 취재 활동을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

NYT는 홍콩 디지털뉴스팀의 서울 이전 이유로 국가보안법과 함께 직원의 비자 갱신이 거부된 것을 언급했다.

중국 취재만 24년을 한 중국통인 크리스 버클리 NYT 베이징 특파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인 우한에서 76일간 머물며 취재했으나 지난 5월 중국 당국이 추방을 발표한 미국 일간지 기자 3명에 포함됐다. 중국 정부는 중국에서 활동할 수 없게된 언론인들에게 홍콩 취업 비자를 발급하지 않고 있다.

홍콩 외신기자협회 조디 슈나이더 회장은 “국가보안법으로 언론인들이 비자 발급을 받지 못하는 것이 우려 된다”며 홍콩 정부가 정확한 해명을 해줄 것을 요구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