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다급해진 트럼프…항공기 운항중단 검토

집중발병지역(hot spot)을 중심으로 국내선 운항 중단을 검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한층 강화된 대응책을 속속 내놓고 있다.

1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집중발병지역(hot spot)을 중심으로 국내선 운항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뉴욕, 마이애미 등 집중발병지역을 오가는 항공편을 사례로 거론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항공사의 모든 항공편을 멈추는 것은 매우 힘든 결정”이라며 “이미 곤경에 처한 업계가 더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철도 운행에 대해서도 비슷한 관점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의료용 방호복 등 전략비축물자 재고가 고갈 상태에 이르렀다며 “물자가 공장에서 만들어지는 즉시 의료현장으로 배포될 수 있도록 각 주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조만간 필요한 것보다 더 많은 인공호흡기를 확보할 것”고 밝혔다.

앞서 미국 전역의 여러 주지사들은 코로나19 환자 폭증으로 인해 인공호흡기가 부족하다고 호소했었다.

병상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선 해군 병원선 2척을 새로 건조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몇 주간 끔찍할 것”이라면서 미국이 당분간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을 수 있다는 전망을 되풀이 했다. 세계 통계전문 사이트 월도미터에 따르면 1일 기준 미국의 코로나 감염자는 21만5020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5102명이다.

leave a reply